Columns

미국에서 비즈니스 하기 - 사업의 형태

미국은 사업하기 좋은 나라입니다. 이유는 많지만, 사업체의 설립이 쉽고 business permit 또한 조건만 맞는다면 얼마든지 받을 수 있습니다. 


Owner가 선택할 수 있는 사업의 형태는 크게 3가지 일 것입니다.

소셜넘버로 비즈니스 퍼밋을 만들어 사업을 하는 것입니다. 비즈니스 퍼밋은 시정부에 신고 후 발급 받을 수 있고, 이 때 사업명을 따로 원하면 DBA형태의 fictitious name을 신고하여, 본인 이름이 아닌 회사이름으로 사용이 가능하고 은행 법인어카운트를 오픈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소득 신고는 매년 개인 택스 리턴에서 사업소득를 같이 보고 하는 것입니다. 물론, 사업시 들어간 경비 등를 공제 받을 수 있고 사업소득에 대한 택스는 개인택스와 같이 합산부가가 됩니다. 이 때 일반 개인소득신고와 다른 점은 Self employment tax를 내게 됩니다. 흔히 말하는 소셜택스와 메디케어 택스입니다. 


파트너로 동업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파트너쉽을 맺는 것은 두 명 이상이 공동으로 사업을 하는 것을 말하고 이익의 부분을 일정 비율 혹은 월급으로 가져 갈 수 있습니다. 이 때 월급으로 가져가기로 약속한 돈을 Guaranteed payment 라고 합니다. 이 때의 Guaranteed payment 또한 소셜택스와 메디케어택스를 내게 됩니다. 

파트너의 구성은 일반적으로 Corporation 형식을 갖추어 LLC 등으로 주정부에 등록을 할 수도 있고 택스보고도 Corp형식으로 세금보고를 할 수 있지만, 그냥 구두로 파트너끼리 약속을 한 경우에도 파트너쉽은 유효하고 개인 택스보고할 때 파트너쉽에서 번 돈을 같이 세금 보고를 하게 됩니다.

법인 설립의 형식으로 사업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반적인 사업형태입니다. 사업체 구성은 주정부에 등록을 하면 됩니다.

미국은 일반적인 Corporation의 형태외에 S corp이라는 사업체로 IRS에 허가를 받고 사업체를 구성할 수 있습니다.

S란 표현은 일반적으로 Small이란 표현을 쓰지만, 정확히 말하면 tax code의 sub chapter S에 있는 내용으로 이 때 S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S corporation은 영주권자나 시민권자만 구성을 할 수 있으므로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소득 신고는 주주의 각 개인소득으로 Pass through되어 개인소득세 신고시 합산신고를 하게 되어 됩니다. 단지 S corp은 소셜택스와 메디케어 택스의 공제 부분이 없기 때문에 일정 비율의 월급을 payroll의 형태로 가져가서 소셜과 메디케어택스를 W-2상에 공제를 하게 됩니다. IRS는 이 부분을 권고하고 있고, 소셜과 메디케어를 적게 낸다고 보았을 때 경고장을 보내기도 하므로 일정부분 꼭 월급책정을 해서 가져가야 합니다.


일반적인 Corporation은 C corp이라고 하는데 이 또한 sub chapter C에 들어 있어 C corp으로 불리는 것입니다.

회사의 소득은 Corporation의 주인이라도 월급의 형식으로만 회사의 소득을 나눠 가질 수 있습니다. 나머지 소득은 주주의 권리로서 배당의 형식으로만 소득을 가져 갈 수 있습니다. 한 종류의 소득에서 세금을 두번 내게 되는 Double taxation이라는 불리한 조건도 있을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많은 회사들이 사용하는 형태입니다. 


본인 같은 경우는 한국에서 일반사업자로 유통업을 하였고, 미국에서는 구매대행과 수입대행등을 하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구매대행을 하는 경우가 그리 흔하지 않은 시기여서 환율이 불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나름 매출이 좋았습니다.

이후 F-1에서 E-1 비자로 변경하여 영주권을 스스로 해결해 보려고 계획을 하여 법인 설립을 하고 비즈니스를 하는데 서브프라임이라고 하는 것이 생겼습니다. 그 후 법인은 청산을 하여 취업영주권을 다시 하게 된 것입니다. 그 당시에는 미국 현지에서 오랜동안 비즈니스를 하신 분들도 사업체를 접는 분들이 즐비할 정도로 힘든 시기였었지요.


미국에서 비즈니스를 하는것은 누구나라는 표현을 씁니다. 단지 학생비자등을 소지하신 분들이 겁을 내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논란의 소지가 있습니다. 이민국에서 바라보는 관점과 IRS나 State board에서 보는 관점은 다를 수 있습니다. Temporary worker 신분인 E-1 혹은 E-2 Status로 변경을 하는 원하는 경우에도 일단 회사를 설립하고 일정금액을 투자하여 미국내의 경제에 이바지하는 정도를 보여줌으로써 E 비자를 신청하고 승인 받을 수 있습니다. 이 때는 외국인이기 때문에 C corp의 형태로 사업체를 구성하게 됩니다.

법인 설립은 주정부에 정관을 등록하고 주주명부를 보고 함으로 법인 설립이 가능합니다.

링크 1은 CA state board 로써 주정부 등록 및 매년 Statement of Information을 보고하는 온라인 지원 사이트 입니다.

각각의 sub link들에 유용한 자료들이 있으니 참조 바랍니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